kor
Nashville TN USA Sung Shin Episcopal Church Nashville TN USA Sung Shin Episcopal Church Nashville TN USA Sung Shin Episcopal Church Nashville TN USA Sung Shin Episcopal Church

내쉬빌 한인 성신 교회

5325 Nolensville Pike
Nashville, Tennessee USA
37211
+1 (615) 333-9979

문신규 목사

카테고리 목록

이민 안내 보기
건강 안내 보기
진학 안내 보기
간증 보기
기타 보기
찬양 보기
성경 보기
시각장애 사시 합격자,
Oct 26, 2008 08:10 PM 기타 에서

  
시각장애 사시 합격자, "세상에 버릴 사람은 없습니다"

“세상에 버릴 사람은 하나도 없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습니다.”“그런데 지금 이 방안에 몇 명이나 들어와 계시죠?”

인터뷰를 하다 말고 갑자기 방 안에 몇 명이 들어와 있느냐고 묻는 사법시험 2차 합격자 최영 씨.

최영 씨(27, 서울대 법대 졸)의 사법시험 합격 소식을 전하기 위해 50여명의 취재진이 최 씨의 4평 남짓한 고시원 방으로 몰려들었지만, 정작 주인공인 최 씨는 자신을 인터뷰하고 있는 기자들이 몇 명인지 알 지 못했다.

앞을 볼 수 없기 때문이다.

3급 시각장애인인 최 씨는 지난 3년여 동안 책을 읽는 대신 “음성 낭독 파일”을 들으며 사법시험을 준비했고, 결국 제50회 사법시험 2차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사법시험 제도가 시행된 이래 시각장애인으로서는 첫 2차 합격자다.

어릴 시절부터 시력이 나빴던 그는 고등학교를 졸업할 무렵 시야가 점점 좁아지는 ‘망막색소변성증’ 진단을 받았다.

2000년 서울대 법대에 입학할 때만해도 그럭저럭 일상생활을 할 수 있었지만, 사법시험 준비를 시작하면서부터 눈은 급속도로 악화됐다. 시야가 점점 좁아져, 한 줄씩 보이던 글씨가 한 단어씩 그리고 한 글자씩밖에 보이지 않다가, 결국 2005년 무렵엔 아무 것도 보이지 않게 된 것이다.

그는 “‘어릴 적 봤던 얼굴을 이젠 영원히 다시 볼 수 없게 돼 버렸다’는 절망감에 모든 것을 포기하기도 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다시 도전에 나섰다.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는 방 바깥으로 한 발자국도 나가지 못하는 최 씨를 위해 끼니때 마다 찾아와 식당에 데려다 줬던 친구들이 큰 힘이 됐다. 또 식당일을 하는 어머니와 운전을 하는 아버지의 사랑과 격려에서 큰 용기를 얻었다.

최 씨는 “시각 장애를 겪은 뒤 서로 도와가며 사는 세상이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단지 기회를 갖지 못한 사람이 있을 뿐, 세상에 버릴 사람은 하나도 없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시각장애인으로서 공부를 시작해 보니 역시 책이 문제였다. 점자를 배우지 못한 그는 오직 귀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지만, 저작권법과 연관돼 텍스트 파일을 구하기가 쉽지 않았다. 다행히 한 복지재단의 도움으로 필요한 책을 한자 한자 컴퓨터에 쳐 넣은 뒤, 음성 낭독 프로그램을 돌려 무한반복 해서 들었다.

밥 먹는 시간만 빼고, 듣고 또 들었다. 최씨는 “시험 준비에만 몰두하느라 보행 연습도 제대로 못했다”고 고됐던 수험 생활을 돌아봤다.

그러나 최씨는 “나를 불쌍한 사람으로 묘사하거나 동정의 시각으로 보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남들이 볼 때는 적은 돈이겠지만 적어도 내게는 부모님이 보내주신 풍족한 용돈이었고, 친구들과 복지재단의 도움을 받은 것은 크나큰 행운이었다”고 그는 밝게 웃었다.

그는 다만 “단지 장애를 이유로 아예 기회를 갖지 못하고 포기해버리는 사람들이 더 이상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사회적인 시스템이 갖춰진다면 장애인 사법시험 합격자가 연달아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시각 장애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사법시험 합격의 9부 능선을 넘은 최영 씨는 “어려운 사람들 입장에 선 변호사가 될 꿈”에 부풀어 있다.
초록색 배경은 하나님 나라의 계절 대표색깔 입니다

Jay Johnston,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