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
Nashville TN USA Sung Shin Episcopal Church Nashville TN USA Sung Shin Episcopal Church Nashville TN USA Sung Shin Episcopal Church Nashville TN USA Sung Shin Episcopal Church

내쉬빌 한인 성신 교회

5325 Nolensville Pike
Nashville, Tennessee USA
37211
+1 (615) 333-9979

문신규 목사

카테고리 목록

이민 안내 보기
건강 안내 보기
진학 안내 보기
간증 보기
기타 보기
찬양 보기
성경 보기
"원수를 사랑하라, 용서만으론 안된다."
Jul 3, 2009 09:07 AM 성경 에서



순교자 손양원 목사 장녀 손동희 권사..."오빠 죽인 원수를 오빠로"
최창민

“한 시대 역사의 진상은 어지러운 그 시대에는 잘 모른다. 많은 시간이 지난 이후에 깨닫게 되는 것이다.”

순교자 손양원 목사의 장녀 손동희 권사(77)는 24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손양원 목사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출범기자회견에 참석해 “두 오빠를 죽인 원수를 양자로 삼는다고 했을 때 정말로 이해할 수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 손양원 목사의 장녀 손동희 권사(77). © 뉴스파워 최창민

3남3녀 중 셋째로 태어난 손동희 권사는 광복 후 1948년 10월 21일 당시를 지금도 잊지 못하고 있었다. 그 때 손 권사는 열여섯의 어린 나이에 오빠 둘을 잃었다. “19일에 여순반란 사건이 일어났고 사흘 후인 21일 손동인(당시 25세, 순천사범학교 4학년), 손동신(당시 19세, 순천중학교 2학년) 두 오빠가 좌익세력에 의해 끌려가 순천경찰서 뒤뜰에서 총살로 순교를 당했다. 큰 오빠가 그때 기독학생회 회장이어서 표적이 된 것”이라며 당시의 기억을 더듬었다.

“당시 여순반란은 딱 1주일 만에 끝났다. 1주일 동안 전남보건후생협이 밝힌 사망자 수만 3천5백여 명이었고 행방불명된 사람도 5백여 명이었다.”고 설명한 손 권사는 오빠의 순교 이후 심리적 공황 증상을 보였다고 고백했다. “그때 나는 중학교 1학년 때였다. 이 세상에 태어나서 배도 골아보고 고생도 많이 했지만, 두 오빠의 죽음은 매우 큰 충격이었다.”며 “앉은 상태에서 총알이 날아오는 것 같아서 일어 설 수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손 권사는 “두 오빠의 장례식을 마치고 일주일이 지났을 때, 두 오빠를 죽인 범인이 잡혀 사형 집행 날짜만 기다리고 있다는 소문이 마을에 돌았다. 죽인 놈을 잡았다는 말을 들었을 때 나는 두 오빠를 죽인 원수를 내 손으로 죽이려고 이를 갈고 있었다.”고 당시의 심경을 토로하고 “그때 아버지(손양원 목사) 생각은 내 생각과 전혀 달랐다. 범인 강철민(가명)을 양자로 삼겠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손 권사는 이어 “나는 설마 했다. 그런데 실제로 시행에 옮기려고 하셨고 나는 펄펄 뛰며 크게 반발했다. 그런 놈은 죽도록 내버려 둬야 한다고 했다. 그때부터 아버지는 나를 설득시키려고 했다.”고 회상했다.

손 권사는 아버지가 “하나님의 십계명 제일, 제이 계명을 지키기 위해 감옥에 가서 고생을 했다. 강철민 그 학생을 안 잡았으면 모르지만 잡혔다니 이대로 모른 척 할 수는 없구나.”라며 “일, 이 계명이 하나님의 명령이라면, 원수를 사랑하라는 명령도 하나님의 명령이다. 두 계명은 지키고 원수를 사랑하라는 계명을 안 지키면 얼마나 모순이냐. 너희들도 나도 감옥에서 헛고생만 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나는 그 말이 귀에 들어오질 않았다. 강철민이 없어져야 내 한이 풀릴 것 만 같았다. 나는 그때 이런 아버지를 이해할 수 없었다.”며 “나를 펄펄 뛰면서 아버지에게 대들었다. ‘아버지, 용서하면 용서했지 아들 삼는 다는 것은 무슨 말입니까? 나에게는 오빠가 되는 것인데, 내 오빠를 죽인 원수가 어떻게 오빠가 되겠습니까. 이렇게 까지 하지 않으면 예수를 못 믿는 것입니까.’라고 항변했다.”고 말했다.

이에 손양원 목사는 “동희야 성경 말씀을 자세히 보렴. 원수를 사랑하라고 했다. 용서만으로는 안 된다.”고 말했고 결국 그를 양자로 삼았다고 말했다.

손동희 권사는 “손양원 목사님은 인간적으로 볼 때 파란만장한 생애를 사셨다. 농사꾼으로 태어나서 스스로 돈을 벌어 야간학교를 다녔다. 결혼 후에는 나환자들과 일생을 같이하다.”며 “39세 때 신사참배 거부로 일본 경찰에 끌려간 후 다섯 번 감옥 신세를 지고 광복 후에 나왔다. 이후 1950년 9월 28일 48세 나이에 후퇴하는 공산당에 의해 총살 순교를 당했다.”고 말했다.

손 권사는 “두 오빠 죽음 이후 하나님을 거부했었다. ‘하나님이 어디 있느냐, 왜 하필 나야’ 라고 방황했지만 많은 세월이 흐른 오늘날 지난 세월을 되돌아보니 그 뜻을 알게 됐다.”며 “하나님은 믿음의 표본을 만드시려고 그렇게 하셨다는 사실 뒤늦게 깨달았다. 우리 두 오빠와 아버지 등 많은 순교자들은 죽은 것 같지만 죽은 게 아니다. 그 안에는 씨앗이 있었다. 무수한 영혼을 깨우치는 하나의 믿음의 모델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손 권사는 “사람은 누구나 역경을 많이 겪는다. 고난 없이는 신앙생활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사람이 편안하고 안락할 때는 하나님을 잊고 기도도 안하고 기도제목도 없어진다.”며 “고난이 부딪혔을 때 고난 속에 빠지지 말고 그 속에 감춰진 하나님의 섭리를 찾아야만 한다. 손 목사는 ‘기독교 신앙은 고난을 통해서만 단련된다. 감옥은 나에게 유익이요 하나님의 축복’이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이번 손양원 목사 기념사업회 출범과 관련해 손 권사는 “몇 년 전부터 시도했지만 뜻대로 잘 되지 않고 여러 어려움이 많았다.”며 “여러 의원들이 함께 협력해주셔서 뭐라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고 말했다.
초록색 배경은 하나님 나라의 계절 대표색깔 입니다

Jay Johnston, Christianity